목회수상

Bell Memorial United Methodist Church

한인교회 핍박을 멈추라!


 평신도 연합회 공개서신:

 

가주 태평양 연회 하기야 감독께 주님의 이름으로 문안합니다. 이 편지가 감독님의 따뜻한 이해와 배려를 받을 수 있기를 바라며 보냅니다.

저는 4만의 미주 한인 연합감리교회 성도들을 대표해서 연합회 임원회의 권면을 받아 이 편지를 쓰고 있습니다. 최근 가주 태평양연회 (California Pacific Annual Conference)에서 발생한 한인교회 담임목회자 파송중지 통보에 따른 우리의 우려와 입장을 알려드리기 위함입니다.

지난 421() 캘팩연회는 감리사를 통하여 3 명의 한인교회 담임목회자들에게 2021630일 이후 현재 교회에 더 이상 파송하지 않을 것이라는 감독의 결정을 통보하였습니다. 그 이유가 해당 목회자들이 교인들과 주변의 교회들과 목회자들이 교단을 나누는데 동조하고 연회를 떠나도록 선동하였고 그것은 감독님이 연회를 이끌어가는 방향에 대한 복종하지 않은 것이라는 어처구니없는 이유에 대하여 탄식을 금할 수 없습니다.

이 어려운 코비드 팬데믹 상황 속에서도 하루도 거르지 않고 한인교회와 목회자들은 이 사역을 충실히 감당해 왔습니다. 온라인 예배와 새로운 사역, 커뮤니티를 섬기는 Food Bank 사역은 물론 40 일 새벽기도와 온라인 평신도 훈련 프로그램을 시작하는 놀라운 일들이 있었습니다.

이렇게 신실하게 교회를 섬기는 목회자들과 어려운 가운데서도 연합감리교회의 연대성을 지켜온 한인교회에 대한 감독님의 격려와 배려는 도대체 어디 있습니까? 도와주고 격려 해주기는 커녕, 오히려 전통주의적 입장을 지닌 한인교회 목회자에 대한 처벌적 파송으로 한인교회를 연회와의 불필요한 갈등과 혼란으로 이끌고 있습니다. 어디 감독님의 지도력이 있습니까?

우리 모두는 연합감리교회는 감독에게 파송의 권한이 있다는 것을 압니다. 하지만, 이런 방식으로, 이런 이유로, 또 지금은 절대로 아닙니다.

그동안 하기야 감독님은 신학적 입장이나 문화, 전통이 달라도 서로를 존중하면서 지낼 수 있다고 개인적으로 또 공식적으로 계속 말해왔습니다. 그런데 한인교회와 평신도, 목회자의 신학적 입장이 다름을 인정하지 않고, 총회가 택한 장정에 불복종하는 연회의 방향에 따르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이번 결정은 불의한 처벌적 파송임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또한 연합감리교회 장정이 정한 협의과정 (consultation)도 없이 한인목회자에 대한 파송중지를 일방적으로 통보한 것은 그동안 감독님이 강조해온 소수민족교회를 향한 공평과 정의와는 너무 거리가 먼 행동입니다. 특별히 캘팩연회 한인교회 안에서 영향력 있는 세 교회를 타겟으로 한 이번 파송중지 통보는 아시안 이민교회인 한인교회를 향한 인종 차별적 행동입니다. 이런 혼란은 교회에 큰 피해를 주고 있으며, 교회의 감독으로 절대 해서는 안될 일을 한 것입니다. 이 정의롭지 않은 결정을 즉시 철회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동안 한인교회 목회자들은 교단이 동성애 문제로 혼란한 상황 속에서 성도들에게 연합감리교회의 장정과 성경의 이해를 돕고, 연회에 속한 교회의 책임을 다해 왔습니다. 이번 파송결정은 교단 분리안(The Protocol)이 제안되고, “교단총회의 분리 결정이 이루어질 때까지 서로의 입장이 다르더라도 해를 끼치지 않는다는 의정서의 정신을 깨뜨리고, 감독님과 신앙적인 입장이 다른 한인교회에 엄청난 해를 끼치고 있습니다. 또한 이번 결정이 한인 연합감리교회 현 총회장 밸리 교회 류 재덕 목사, 전 총회장 샌디에고 한인연합감리교회 이성현 목사, 캘팩 연회 한인코커스회장 김낙인 목사에게 같은 날 똑같이 통보된 것도 우리는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캘팩연회가 한인교회 공동체를 타겟으로 핍박하고 있다는 분명한 증거입니다. 이것은 전통주의 신앙관을 가진 한인교회를 향한 처벌적 파송이며, 미 전역의 한인연합감리교회 공동체를 무시하는 감독님의 입장을 보여준 행동입니다.

이번 파송 중지 결정은 어떻게 보아도 한인교회를 무시하는 권력자의 갑질이고, 한인 평신도들의 신앙정서를 모욕하는 행위입니다. 이러한 교단지도자들의 행동은 한인교회들로 하여금 단결하여, 핍박을 신앙 안에서 이겨내기 위한 거룩한 저항을 시작하게 할 것입니다.

 

이번 결정의 문제점:

1) 이번 결정은 장정에 따라 이미 임기가 끝난 연합감리교회 감독님이, 장정을 준수하지 않는 감독실과 함께 연합감리교회 장정을 준수하는 한인교회에 대한 불의하고 노골적인 핍박입니다.

2) 파송중지 통보사유가 감독이 연회를 이끌고 가는 방향에 동조하지 않았다.’는 것은 감독님의 장정을 어기는 연회운영 방향에 모든 교회와 목회자들이 무조건적으로 동의해야 한다는 억지 주장입니다.

3) 이번 파송중지 통보는 연합감리교회 교단이 한인교회를 타겟으로 보여준 제도적 인종차별의 구체적인 증거입니다.

4) 이번 통보는 캘팩연회 감독과 캐비넷이 서로를 존중하고 화해하기로 한 연합감리교회의 정신을 깨뜨리고 있는 비 신앙적 행동입니다.

 

우리의 입장:

1. 감독과, 지도자들은 한인교회를 향한 불의한 신앙적 핍박을 즉시 멈추십시오.

2. 감독님들은 한인교회와 아시안 소수인종 교회를 향한 인종차별적 교단행정을 즉시 멈추십시오.

3. 감독님들은 한인교회의 전통주의적 신앙관을 존중해 주십시오.

4. 감독님들은 현재 교단분리 결정이 미루어진 상황에서 교회와 목회자가 요청하지 않은 목회자 파송을 일단 연기해 주십시오.

5. 연합감리교회의 장정이 정한 목회위원회 SPRC의 협의과정이 전혀 없었던 이번 파송 중지를 취소해 주십시오.

6. 이러한 한인교회 평신도연합회의 호소에 응답하지 않으신다면 우리는 연합감리교회 장정을 어기고 있는 감독님과 감리사님, 그리고 연회에 대한 법적 대응을 피하지 않을 것입니다.

저희들의 이야기를 들어 주시고 이해하려고 노력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평화와 은총이 함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새글 0 / 270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270 결실의 계절입니다. 2021.10.16 3
269 시애틀에 다녀왔습니다 2021.10.09 9
268 Tipping Point 2021.10.02 10
267 크고 둥근 달이 떴습니다 2021.09.26 16
266 참 평화의 길 2021.09.18 23
265 건강한 교회 2021.09.12 24
264 이슬람은 누구인가? 2021.09.05 36
263 미러클 작전 2021.08.28 40
262 주여, 은혜 베푸소서! 2021.08.21 37
261 8.15를 위한 기도 2021.08.14 52
260 익숙해진다는 것의 위험성 2021.08.08 52
259 인생 올림픽 승리자 2021.08.01 54
258 금메달 DNA 2021.07.25 53
257 이곳에 잔치가 열렸습니다 2021.07.18 66
256 하나님이 일하십니다 2021.07.11 65